기독교 통계(147호)- 한국교회 코로나 추적조사(4차) 결과2

기독교 통계
국내

기독교 통계(147호)- 한국교회 코로나 추적조사(4차) 결과2

2022-06-07 15:52 668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비메오 링크 바로가기
  • 클립보드 복사
[넘버즈] 147호의 기독교 통계에 관련한 내용만 따로 추출한 내용입니다.
제목 : <한국교회 코로나 추적조사(4차) 결과2>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로 확인하세요.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539_1787.png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33_0827.png

1. 개신교인, ‘현재 영적 갈급함 느끼고 있다’ 64%!
‣ 코로나19 이후 개신교인들의 교회 활동이 위축되고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영적 욕구는 얼마나 충족되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조사 결과 개신교인의 3명 중 2명 꼴(64%)로 현재 영적 갈급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이후 상당수의 성도들이 영적 갈급함을 내면에 지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43_4069.png

◎ 영적 갈급함 욕구 → 대형교회, 중직자, 현장 예배자일수록 높아!
‣ 현재 영적 갈급함을 느끼는 비율을 계층별로 살펴보면, 연령이 높을수록 높았고, 현장 예배자 중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교회 규모별로는 코로나 이후 상대적으로 교회 활동이 저조한 대형교회 교인들에게서 높았다.
‣ 코로나 이후 신앙 약화가 두드러진 온라인 예배자의 경우도 무려 67%가 영적 갈급함을 느끼고 있어 주목된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52_2674.png

◎ 코로나19 이후 영적 갈급함 ‘더 커졌다’ 30% > ‘더 줄어들었다’ 10%!
‣ 또, 코로나19 전후의 영적 갈급함 변화에 대해 물은 결과, 코로나 이전보다 영적 갈급함이 ‘더 커졌다’는 답변은 10명 중 3명꼴(30%)로 나타났다. 반면, ‘영적인 갈급함이 더 줄어들었다’는 비율은 10%에 그쳤다.
‣ 영적 갈급함이 더 커졌다는 응답은 현장예배자와 중직자 중에서 높았으며, 교회규모별로는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61_9011.png

◎ 개신교인의 절반 가까이(48%) 영적 체험 경험 있어! 그러나, ‘영적 체험 경험한 지 1년 넘었다’ 67%!
‣ 앞서 ‘현재 영적 갈급함을 느끼는 개신교인’이 3명 중 2명(64%)이었는데, 그렇다면 신앙생활을 하면서 영적 체험을 경험한 개신교인들은 얼마나 되며, 언제 영적 체험을 경험했을까?
‣ 개신교인의 절반 가까이(48%)는 신앙 생활을 해오면서 특별한 ‘영적 체험’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 ‘가장 최근 영적 체험을 경험한 시기’를 물은 결과, ‘6개월 전’ 23%, ‘6개월~1년 전’ 10%로 영적 체험한지 1년 이내가 33%였고 나머지 67%는 1년이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71_1004.png

◎ 개신교인, ‘영적 체험 경험하고 싶다’ 72%!
‣ 앞으로 특별한 영적 체험을 경험하고 싶은 의향을 물은 결과, ‘있다’는 응답이 72%로 높게 나타났다.
‣ 영적 체험 경험자의 경우 88%로 영적 체험 비경험자(57%)에 비해 ‘경험하고 싶은 마음’(매우+약간)이 매우 높았고, 예배 유형별로는 ‘현장 예배자(83%)가 온라인 예배자’(72%)보다 영적 체험 욕구가 높았다. 또, 교회 직분별로는 ‘중직자(85%)’가 가장 높고, 다음으로 ‘서리집사(82%)’ ‘일반성도(69%)’ 순으로 나타났다.
‣ 높은 ‘영적 갈급함’과 ‘영적 체험 의향률’을 해소하기 위해 교회 차원에서 전교인 여름 수양회, 특별 기도회 등의 프로그램 마련이 필요하겠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80_3054.png

2. 출석교회에 대한 소속감, 중직자, 소그룹 정기적 활동자, 현장예배자 일수록 강해!
‣ ‘현재 출석교회에 소속감을 느낀다(매우+어느정도)’는 비율은 84%로, 교회 출석자의 대부분이 출석교회에 소속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특히 ‘매우 강한 소속감을 느낀다’는 응답은 34%로 나타났는데, 중직자 그룹과 현장예배자 그리고 소그룹 정기적 활동자 그룹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들을 교회의 중추적인 핵심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을 것이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288_7549.png

◎ 소속감 느끼는 이유 : 정기적인 예배 참석 소속감 못느끼는 이유 : 소속된 모임 없어서
‣ 그렇다면 ‘출석교회에 소속감을 느끼는(매우+어느정도) 이유’는 무엇일까? ‘예배에 정기적으로 참석해서’(39%)를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목사님 설교가 좋아서’가 25%로 응답됐다. ‘정기적인 예배 참석’이 출석교회에 대한 소속감을 높이는데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다.
‣ 반면, ‘출석교회에 소속감을 못느끼는 이유’를 물은 결과, ‘예배 외에 다른 활동은 하지 않아서/소속된 모임이 없어서’가 절반을 차지했는데, 이 같은 응답은 대형교회 교인일수록 높은 특성을 보였다.
‣ 따라서,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서는 ‘예배 참여 유도’와 ‘소그룹 모임 참여 권유’ 등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00_1829.png

◎ 출석교회 평가 → 영적해답 제공, 다양성 수용, 리더십의 탈권위주의적인 태도 측면에서 평가점수 상대적으로 낮아!
‣ 현재 출석하고 있는 교회의 10가지 항목에 대해 각각 5점 척도로 만족도를 물어보았다. 그 결과 투명한 재정사용이 63%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다른 항목들은 50%대의 중간적인 평가를 받았다.
‣ 특히 다양성 수용문화, 영적 해답 제공, 지도자들의 탈권위주의적인 태도에 대해서는 50%대 초반의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 교회에 대한 항목별 평가에서 중직자, 현장예배자 그리고 소그룹 활동자 층에서 상대적으로 긍정평가가 높았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22_637.png

3. 청년이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 말씀보다는 진정성 있는 관계와 나눔을 더 원해!
‣ 코로나 이후 한국교회 전반적으로 다음세대 관심도가 증폭되는 가운데, 이번 조사에서 2030세대들(344명)을 대상으로 ‘출석교회에 바라는 점’을 물었다. 그 결과, 청년들은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52%)을 가장 많이 꼽아, ‘진정성 있는 소통’에 대한 청년세대의 욕구 및 갈급함을 나타냈다.
‣ 청년부 활동자의 경우 ‘성도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 ‘청년세대에 적합한 설교’에 대한 요구가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 종합해보면 청년들은 교회 내적으로 진정성있는 성도 간 나눔을 통해 소통하고, 교회 외적으로는 사회봉사를 통해 지역사회를 섬기고, 한국사회와 소통하는 개교회가 되길 바라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겠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37_8948.png

◎ 청년들이 요구하는 변해야 할 교회 문화, “과도한 헌신 요구와 권위주의적 문화”!
‣ 청년들이 요구하는 교회에서 변해야 하는 문화로는 ‘과도한 헌신 요구’(45%)와 ‘권위주의적 문화/위계질서’(44%)가 가장 높게 응답됐다. 이는 과거 기성세대의 청년 때와 다르게 요즘의 청년들은 아무리 선한 목적의 교회 봉사라 하더라도 권위주의적인 태도로 과도한 열정페이*(헌신)를 요구받는 것에 대해 저항감이 크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 청년부 활동자의 경우 ‘청년을 배제한 의사 결정구조’, ‘청년사역의 위임/자율권’에 대한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47_2647.png

4. 교회학교 학부모, 가정 신앙교육보다는 교회교육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 높아!
‣ 개신교인들에게 코로나19 이후 다음세대의 신앙교육 방향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교회에서 학생 관리와 예배, 소그룹활동을 강화시켜야 한다’ 49%, ‘부모 교육을 통해 가정에서의 신앙교육을 강화시켜야 한다’ 39%로 나타나, 가정 신앙교육보다는 교회교육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이 높았다. 이러한 인식은 학부모들의 경우 더 강했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54_0225.png

◎ 다음세대 교육 방식, 5명 중 1명은 ‘온라인과 AI/메타버스’ 같은 새로운 형태로 나아가야!
‣ 코로나 이후 다음세대 교육 방식으로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모임 병행’(59%)을 가장 많이 꼽았고, ‘기존의 오프라인 모임 강화’와 ‘온라인과 AI/메타버스와 같은 새로운 형태’는 각각 17%, 19%로 비슷한 수준으로 응답됐다.
‣ ‘오프라인 모임 강화’뿐만 아니라 점차 다음 세대가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는 ‘온라인 등의 새로운 형태’의 교육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음을 보여준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62_2365.png

5. 개신교인이 꼽은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에 일어날 변화는? ‘온라인 활성화’ 1위!
‣ 코로나19 종식 후 한국교회에 일어날 변화로 ‘온라인 예배/콘텐츠 활성화’(33%)와 ‘출석 교인 수 감소’(30%)가 가장 높게 응답됐다. 온라인 예배가 활성화되고 강화되면서, ‘온라인 교회가 생길 것’이라는 예상은 20%에 달했다. 반면, ‘현장예배가 강화될 것’이라는 응답(25%)도 다수 있었다.
‣ 이번 조사에서는 공동체성이 ‘강화될 것’과 ‘약화될 것’이라는 보기를 둘 다 제시했는데 그 결과, ‘강화될 것’ 9%, ‘약화될 것’ 17%로 나타나, 개신교인들은 코로나 이후 교회 공동체성이 더 약화될 것이라는 인식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76_997.png

◎ 개신교인이 꼽은 코로나19 이후 교회 중점 강화 사항, 1위 주일 현장예배, 2위 지역사회 섬김!
‣ 코로나19 이후 교회가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으로 ‘주일 현장 예배’(37%)가 가장 많이 응답됐다. 다음으로 ‘교회의 공공성/지역사회 섬김’(34%), 온라인 예배 등 온라인 콘텐츠(32%) 순으로 나타났다. 개신교인들이 교회 내 뿐만 아니라 교회를 둘러싼 지역사회에 대한 관심과 섬김을 중요하게 인지하고 있다는 점이 눈에 뛴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385_9978.png

◎ 교회의 지역사회 기여도, 교인과 지역주민 간 인식 차이 매우 커!
‣ 교회 출석자들에게 출석교회가 지역사회 복지와 발전을 위해 얼마나 기여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질문하였다. 그 결과 ‘기여한다’(크게+어느정도) 76%, ‘기여하지 못한다’(전혀+별로) 18%로 기여한다는 인식이 매우 높았다.
‣ 반면 일반국민들을 대상으로 집 주변 교회가 지역사회 복지와 발전을 위해 얼마나 기여하고 있다고 질문하였는데, ‘기여한다’(크게+어느정도) 22%, ‘기여하지 못한다’(전혀+별로) 57%로 부정평가가 훨씬 높음을 알 수 있다.
‣ 동일한 사안에 대해 교회 담을 사이에 두고 두 그룹 간에 큰 인식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한국교회가 보다 냉정하게 자신을 되돌아 보아야 할 지점이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411_4872.png

6. 개신교인, ‘평신도 리더 연령 확장 필요하다’ 72%!
‣ 한국교회 관련 주요 몇 가지 이슈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먼저 ‘한국교회가 디지털 전환시대에 맞도록 평신도 리더(장로 등)의 연령을 낮출 필요가 있다’에 대해, 동의율은 72%로 작년보다 높아졌다.
‣ 다음으로 ‘한국교회는 젊은 세대, 여성을 포함하는 등 의사결정자 그룹의 범위를 확장시킬 필요가 있다’에 대한 동의율도 작년 대비(81%→84%) 상승했다.
‣ 리더십에 대한 ‘개신교인들의 인식 변화’에 발맞추어 교회 차원에서도 인식의 전환과 고민이 필요하겠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419_1333.png

7. 개신교인, 내가 다니고 싶은 교회, ‘교인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은혜로운 설교가 있는 교회!
‣ 내가 다니고 싶은 교회는 어떤 교회일까? 개신교인들에게 이에 대해 물은 결과, ‘교인 간의 진정성 있는 사랑과 교제가 있는 교회’와 ‘설교가 은혜로운 교회’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위에서 ‘청년들이 교회에 바라는 점’ 1위로 응답된 ‘성도 간 진정성 있는 교제와 나눔’, 2위인 ‘청년 세대에 적합한 설교’와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 있으며, 둘 다 동일한 응답 순위를 기록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 젊은 층이든 그 외 다른 세대이든 ‘진정성 있는 교제’와 ‘설교’가 교회 생활 및 선택에 있어 중요한 지표임을 보여준다. 3e3a1c86017d98599df09430c2e2cd93_1654584670_1959.png

, , , , , , , ,

이전글 기독교 통계(148호)- 한국교회 코로나 추적조사 결과3 (목회자 조사) 2022-06-14 다음글 기독교 통계(146호)- 한국교회 코로나 추적조사(4차) 결과 2022-05-31

세상교회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통계 기반 보고서, 넘버즈

넘버즈 뉴스레터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