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6호-

넘버즈
넘버즈 리포트
간편후원 신청
후원신청을 위해 전화번호를
남겨주시면 저희가 전화 드리겠습니다.
연락처
전문보기
닫기
전문보기
목회데이터연구소는 간편후원신청 및 후원 안내를 위해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고자 합니다.

1. 개인정보 수집 · 이용
본인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 15조(개인정보의 수집 · 이용)에 따라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대해 동의합니다.

가. [수집 · 이용목적]
수집 · 이용목적 : 간편후원신청 및 관련 후원 안내

나. [수집 · 이용항목]
수집 · 이용항목 : 연락처

닫기

176호-<미국 한인교회 교인 의식조사>

2023-01-17 16:56 1,01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비메오 링크 바로가기
  • 클립보드 복사
꼭 지켜주세요.
1) 본 자료는 무료로 볼 수 있지만,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2) 본 자료는 저작권법을 준수하여 모든 통계 자료에 출처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3) 자료 및 그래프를 인용하실 경우 연구소의 출처를 반드시 밝히시고 원자료 출처(생산자 및 소유자) 역시 밝혀야 합니다.
4) 본 자료의 PDF상의 그래프를 인용하실 경우 반드시 본 연구소 출처를 밝혀주셔야 합니다. (동영상, 서적 등 모든 자료)

1. 주요용 : [미국 한인교회 교인 의식조사]
- 미국 한인교회, 코로나 기간 중 한국교회보다 신앙이 더 강해져!

미국 한인교회는 신앙을 가진 이민자들이 주축이 된 교회이다. 그리고 이민생활을 하면서 한인들끼리의 커뮤니티가 발달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가진다. 그래서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은 대체로 한국교회보다 전통적이며 보수적이고, 출석교회에 대해 충성적이며 소속감이 강하다.
최근 CTS America가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신앙의식과 신앙생활, 그리고 교회 생활에 대한 인식과 실태를 조사전문기관에 의해 종합적으로 조사하여 발표하였는데 이 조사 결과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코로나19 기간 중 신앙적 활동이 약화된 한국교회와는 달리 미국 한인교회는 신앙이 더 강해지는 현상을 보인다는 점이다. 그 이유로는 교포사회에서 더 친밀할 수 밖에 없는 ‘소그룹‘의 결속력에 있는데, ‘소그룹’은 플로팅 크리스천이 증가하고 있는 현재 한국 교회에서 중요한 목회 전략의 키워드이기도 하다.
이번 <넘버즈 176호>에서는 미국 한인교회 교인 조사 결과를 한국교회와 비교하여 분석하여 제시하였다. 코로나19 이후 양국 한인들의 교회 생활과 신앙 인식이 어떻게 차이가 나는지 살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2. 최근 조사통계 언론 보도
1) 2022년 한국인의 복권 구입 실태
2) 신혼부부 통계
3) 한국사회의 악_직장 내 폭언 행태

3. [넘버즈 칼럼] 2022년 세계 기독교의 7가지 고무적인 트렌드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1407_7835.png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030_5319.png
1. [교인 특성]
미국 한인교회, 한국교회보다 더 고령화돼!

‣ 양국 간 교인들의 연령별 분포를 살펴보면, 한국교회는 60세 이상이 38%인데 반해, 미국 한인교회는 60세 이상이 53%로 미국이 한국보다 더 고령화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16_038.png

2. [교회생활]
미국 한인교회 교인, 한국보다 현장예배 드리는 비율 높아!

‣ 지난 주일에 어떻게 예배드렸는지 물었다. ‘출석하는 교회에 가서 현장예배를 드렸다’가 88%로 미국 한인교회 교인 대부분이 교회에 출석해 현장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교회와 비교하면 현장예배 참여율이 미국이 한국보다 높은 특징이 나타난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24_0404.png

◎ 주일성수 의식,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이 한국보다 더 전통적/보수적!
‣ 주일성수에 대한 의견을 물었더니 응답자 10명 중 7명(68%)는 ‘주일예배는 반드시 교회에서 드려야 한다’라는 의견을 가지고 있었다.
‣ 한국교회 출석자들은 ‘주일 예배는 반드시 교회에서 드려야 함’, ‘주일 예배를 온라인/가정 예배로 대체할 수 있음’이 각각 51%, 48%로 비슷하게 응답했는데,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의 경우 한국교회보다 온라인 예배에 대한 수용도가 낮아 한국보다 더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31_0012.png

◎ 2023년 중점 강화 사역, ‘친교/교제’, ‘소그룹’ 요인이 한국보다 훨씬 강해!
‣ 2023년 교회에서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사역에 대해서 ‘교인들의 친교 및 교제’가 36%로 가장 높았으며, ‘교회 공동체성’ 29%, ‘성경공부’ 28%, ‘소그룹 모임 강화’ 28% 순으로 응답되었다.
‣ ‘교인들의 친교 및 교제’, ‘교회 공동체성’, ‘소그룹 모임 강화’ 3가지 항목에 대한 응답은 공통적으로 코로나로 인해 사역이 어려웠던 ‘친교/공동체성 사역’으로 볼 수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한국교회보다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에게서 강화 요구가 높았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39_7129.png

◎ 미국 한인교회 교인의 절반 이상, ‘향후 교인 수, 지금보다 더 증가할 것이다’ 라고 예상!
‣ 출석하고 있는 교회의 향후 교인 수에 대한 예상을 물었더니 응답자의 55%가 ’지금보다 더 증가할 것 같다‘라는 낙관적인 예측을 하였다.
‣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았을 때, 출석교회의 담임목사 연령대가 낮을수록, 출석교인수가 많을수록 낙관적인 전망이 높았다.
‣ 한편, 이번 조사가 뉴욕, 아틀란타, LA 등 3개 지역에서 진행됐는데, 3개 지역 중 최근 우리나라 대기업이 많이 진출하고 있는 동남부의 아틀란타 지역 교인들에게서 낙관적인 전망이 가장 높은 점이 주목된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46_897.png

3. [신앙생활]
코로나 시기 ‘설교’와 ‘소그룹’ 영향력, 한국보다 더 커!

‣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신앙을 지키는데 도움을 받은 것에 대해 물었다. ‘담임 목사님의 설교’가 6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성경 묵상과 기도’ 45%, ‘소그룹 교제’ 26% 순으로 응답됐다.
‣ 한국교회와 비교하면,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의 신앙 성장에 ‘담임목사 설교’와 ‘소그룹’ 요인이 한국보다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53_598.png

◎ 코로나 이후 미국 한인교회 교인의 양적 신앙생활, 한국보다 훨씬 활발!
‣ 코로나19 전후 신앙생활의 양적 변화를 속성별로 측정했더니 제시된 4가지 항목에서 모두 ‘코로나 이전보다 줄었다’보다 ‘코로나 이전보다 늘어났다’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기독교 관련 온라인 콘텐츠 이용시간’은 ‘코로나 이전보다 늘어났다’의 비율이 45%로 가장 많은 증가율을 보였다.
‣ 한국교회와 비교해 한인교회 교인들의 신앙생활이 양적으로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63_9079.png

◎ 코로나 전후 신앙의 질적 변화, 미국 한인교회가 한국보다 더 강해져!
‣ 코로나19 전후 신앙생활의 질적 변화를 측정했더니 미국 한인교회 교인 35%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신앙이 깊어진 것 같다’고 응답하였으며, ‘코로나 이전보다 신앙이 약해진 것 같다’는 17%로, 신앙이 약해졌다는 비율보다 깊어졌다는 비율이 2배 높게 응답되었다.
‣ 한국교회와 비교했을 때,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은 반대의 양상을 띠고 있는데, 코로나를 통해 신앙 수준이 질적으로 오히려 깊어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72_3649.png

4. [목회자 인식]
이민교회 목회자의 조건, 영어보다 ‘영적 자질’이 중요 77%!

‣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은 이민 교회 목사가 가져야 할 조건에서 ‘목회자의 영적 자질’을 77%로 가장 높은 비율로 응답하였고, 다음으로 ‘은혜로운 설교’ 42%, ‘목회자의 도덕적 자질’ 35% 순으로 응답해 전반적으로 목회자의 영적인 면을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반면 유창한 언어 능력은 9%로 높지 않았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79_6961.png

◎ 목회자의 이중직에 대한 인식, 미국 교인이 한국보다 찬성 비율 더 낮아!
‣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은 목회자의 이중직에 대해 ‘찬성한다’는 의견이 50%였고, ‘반대한다’는 의견은 31%로 찬성비율이 더 높았다. 이중직을 반대하는 의견은 연령이 높을수록 많았는데, 이는 세대 간에 이중직에 대한 의견 차이가 크게 갈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 한국교회 교인들과 비교했을 때,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이 한국교회보다는 이중직을 수용하는 인식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보인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86_1229.png

5. [소그룹 활동]
미국 한인교회 교인, 한국보다 소그룹 참여도 매우 높아!

‣ 현재 소그룹에 속해 있는 비율은 89%로 미국 한인교회 교인 거의 대부분이 소그룹에 속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교회는 소그룹에 속한 비율이 80%로, 미국 한인교회와 비교하면 9%p나 낮았다.
‣ 출석교회 소그룹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참석 빈도를 질문한 결과, 대부분(87%)이 ‘정기적으로 참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회와 비교했을 때, ‘정기적으로 참석하고 있다’는 비율에서 40%p 차이가 났으며, ‘거의 참석 못하고 있다’의 비율은 25%p 차이가 났다. 즉, 미국 한인교회 교인들의 소그룹 참여도가 상대적으로 매우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192_7113.png

◎ 소그룹 모임의 중요 활동, ‘삶을 나눔’과 ‘식사’!
‣ 참여중인 소그룹 모임에서 중요시하는 활동을 물어보았다. 한국과 미국 동일하게 ‘삶을 나눔’(미국 59%, 한국 64%)이 1위로 응답됐는데, 2위가 서로 달랐다. 즉 한국은 ‘기도’가 41%로 2위였는데 미국은 ‘식사’가 44%로 2위였다. 미국 이민사회에서 함께 식사를 하면서 교제하는 것이 소그룹의 핵심이라는 사실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3150522e9142c70fdfc78154ac6287f8_1673942200_4169.png
 

, , , , , , ,

이전글 177호-<2022 한국인의 의식 및 가치관> 2023-01-31 다음글 175호-<한국인의 건강> 2023-01-10

세상교회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통계 기반 보고서, 넘버즈

넘버즈 뉴스레터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