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호-

위클리 리포트
PDF 자료

109호-<코로나19 이후 교회에 
나타나지 않는 교인, 전체의 20%!>

2021-08-27 12:07 1,507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비메오 링크 바로가기
  • 클립보드 복사
꼭 지켜주세요.
1) 본 자료는 무료로 볼 수 있지만,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2) 본 자료는 저작권법을 준수하여 모든 통계 자료에 출처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3) 자료 및 그래프를 인용하실 경우 연구소의 출처를 반드시 밝히시고 원자료 출처(생산자 및 소유자) 역시 밝혀야 합니다.
4) 본 자료의 PDF상의 그래프를 인용하실 경우 반드시 본 연구소 출처를 밝혀주셔야 합니다. (동영상, 서적 등 모든 자료)

1. 주요 내용: [2021년 상반기 한국 교회 코로나19 변화 추적 조사2(목회자 대상)]
<코로나19 이후 교회에 
나타나지 않는 교인, 전체의 20%!>
지난주 개신교인의 코로나 추적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이후 교회에 제대로 못가는 답답한 마음에 코로나 종식 후 예전과 동일하게 주일 현장 예배에 출석하겠다는 응답이 7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목회자에게 현재의 코로나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물어보면, 대체로 성도들보다는 좀 더 비관적이다. 교인이 감소할 것 같다는 인식이 1년 전에는 49%였는데 지금은 57%로 늘어났고, 예상 감소폭도 1년 전 20%에서 현재 27%로 증가했다. 코로나가 길어지면서 목회자의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는 것을 반영하는 수치이다.
한편으로, 목회자들은 시무 교회에서 코로나19 이후 교회에 한 번도 나타나지 않는 교인이 전체 교인의 20% 정도 된다고 응답했다. 이 20%는 온라인으로 갔거나 아니면 아예 교회의 영역을 벗어나 버렸는지 모를 일이다.
조사 통계는 현재를 읽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게 하며, 앞으로의 전략 방향을 세울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이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주간리포트 <넘버즈> 109호는 지난주에 이어 2021년 상반기 코로나19 추적 조사 결과 목회자편을 정리해 보았다. 이 보고서가 한국 교회가 올 하반기와 내년을 준비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 

2. 최근 언론보도 통계 1) [코로나19로 인한 소득 양극화 ] 코로나19와 관련한 실직 경험,‘40대’가 가장 높아! 2) [OECD 국가의 갈등 지수] 한국 갈등 지수, OECD 30개 회원국 중 3위!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링크와 본문을 통해 확인하세요.
84b6b0b6d10d7eda3c8c6479e8c23a4f_1630033616_0523.png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392_4228.png

1. 코로나 1년을 겪으면서 교인수 증가를 예상하는 교회 비율 늘어나! • 코로나19 종식 후 출석 교인 수 예상에 대해 절반 이상(57%)의 목회자가 감소를 예상했는데, 이는 지난해 5월 조사 결과 대비 8%p 더 증가한 수치이다. 반면, ‘증가할 것 같다’는 비율도 11%p 증가했다. 이는 코 로나 이후 1년을 거치면서 자신감 있는 교회와 더 나빠지는 교회가 함께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 이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602_3207.png


• 코로나19 종식 후 교인수 예상 감소폭(감소 예상 교회), 27% 
•  교인 수 감소를 응답한 목회자에게 코로나 이전보다 몇 % 정도 줄 것으로 예상하는지 물은 결과, 평균 27% 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 5월 조사 때 20%보다 7%p 더 높은 수치이다. 
• 앞서 살펴본 교인 수 변화 예상에서 ‘감소할 것’ 응답률이 대형 교회일수록 더 높았는데, 감소 예상 목회자 를 대상으로 한 실제 감소폭은 오히려 소형 교회일수록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는 소형 교회의 경우 감소 안되고 정체/증가하는 교회와 크게 감소하는 교회 등 소형 교회 내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것을 보여 주고 있는 수치이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623_2119.png

• 코로나19 이후 교회에 나타나지 않는 교인, 20%로 5명 중 1명꼴!
• 코로나19 이전 교회에 매주 출석하던 교인 중, 코로나19 이후 거의 나오지 않는 교인이 전체 중 어느 정도나 되는지 물어보았다. 그 결과, 평균 20%로 응답돼, 코로나 이전 매주 출석 교인 5명 중 1명은 현재까지 거의 출석을 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조사 때는 평균 18%였는데, 코로나 이후 거 의 출석하지 않는 교인 비율이 약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658_9224.png

2. 2021년 6월 기준 주일 예배 장년 참여율(온라인 예배 포함), 코로나 이전 대비 70%
• 코로나19 이전 사역 정도를 100이라고 가정했을 때, 현재의 사역 정도를 물어보았다. 작년 말과 비교해 전체적으로 사역 정도가 하락했는데, 장년의 경우 코로나 이전 대비 70%의 주일 예배 참여율(온라인 예 배 포함)을 보였다. 교회 학교의 경우 작년말 48%에서 42%로 더 줄어들어 다음 세대의 심각성을 보여주 고 있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717_8584.png

• 주일예배의 ‘현장+온라인’ 동시 중계, 현재 52%→코로나 종식 후(계획) 34%
•  현재 주일예배를 ‘현장+온라인 동시중계’ 하는 교회는 전체 52% 정도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작년 5월 조사 대비 현장+온라인 동시 중계’ 비율이 두 배 이상 증가해 1년 사이에 온라인 활용이 급속히 증가했으나, 아직도 36%의 교회는 온라인 없이 현장 예배만 드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 주일예배의 실시간 중계 비율은 현재 52%에서 코로나 종식 후(계획) 34%로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  반면,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온라인 없이 현장예배만 드리겠다는 교회가 무려 41%에 달했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759_5018.png


3.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어려운 점, ‘다음세대 교육 문제’와 ‘출석 교인 수 감소’
• 코로나19로 인해 목회자들이 겪는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다음세대 교육 문제’(24)와 ‘출석 교인 수 감소’(23%)가 높게 지적돼, 목회자들에게 이 두가지 어려움이 가장 크게 다가왔다.  지난해 11월 대비 ‘출석 교인 수 감소’ 응답률의 증가폭(+8%p)이 크게 나타난 점이 주목된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832_4088.png

4. 코로나19 종식 후 목회 중점 사항, 1위 ‘주일 현장 예배 강화’ 
• 코로나19 종식 후 목회 중점 사항(1+2순위)으로는 ‘주일 현장(대면) 예배 강화’가 가장 높게 지적됐는데, 지난해 11월 조사 결과와 비교해 10%p 증가하였다. 이는 목회자들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현장 예 배를 제한적으로 드리는 현실에서 종식 후 현장 예배 강화를 가장 절실한 목회 중점 사항으로 인식하고 있 음을 알 수 있다. 한편, ‘구역예배와 제자훈련 등 소그룹 강화’는 큰 폭(10%p) 감소했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873_5687.png

• 코로나19 종식 후 교회의 중점사항 관련, 목회자와 성도 간에 큰 인식 차이를 보여!
• 앞에서 목회자들은 코로나19 종식 후 목회 중점 사항으로 ‘주일 현장 예배’를 1위로 지적했는데, 일반 성도 들은 이에 대해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다. 개신교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교회의 중점 강화 사항을 질문한 결과, ‘온라인 시스템 구축/온라인 콘텐츠 개발’을 가장 높게 응답해 목회자와 인식의 차이가 큰 것 으로 나타났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8915_511.png

5. 한국 교회, ‘젊은층/ 여성 등 의사 결정자 범위를 확장시킬 필요 있다’ 개신교인 81%, 목회자 87%
• 개신교인과 목회자를 대상으로 최근 언급되고 있는 한국교회 관련 주요 이슈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았다. ‘젊 은층/여성 등 한국 교회 의사 결정자 그룹의 범위 확장 필요성’, ‘언론 관련 대책을 마련하는 시스템 구축 필 요성’, ‘이중직 목회자 지원’ 등에 대해 두 그룹 모두 동의율이 매우 높은데, 특히 목회자 그룹이 개신교인보 다 높은 동의율을 보였다.
•  한편, ‘평신도 리더의 연령을 낮출 필요성’에 대해서는 앞의 세가지 이슈보다 낮은 동의율을 보였지만 그래 도 두 그룹 모두 60% 안팎의 높은 동의율을 보였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008_1855.png

6. 30~40대 총회장, ‘역량이 되면 수용하겠다’ 63%
• 소속 교단에서 30~40대 연령의 총회장이 나온다면 수용할 의사가 있는지 물은 결과, 5명 중 3명 이상 (63%)이 ‘나이와 상관 없이 역량이 된다면 수용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수용할 수 있다’는 의견은 대형 교 회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정치적 성향이 진보적일수록 높았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193_3787.png

7. 목회자, 온라인 교회 ‘인정할 수 있다’,
1년 사이 22%에서 29%로 증가!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235_9603.png

•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성찬식 했다’ 8%
•  신학적 이슈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성찬식을 진행한 경우는 전체 교회의 8%로 10개 교회 중 1개 교회가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러나 온라인 성찬식을 행한 목회자의 경우 만족도는 67%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291_9217.png
8. 29명 이하 초소형 교회 목회자, ‘사례비 받지 않는다' 31%
•  목회자(담임목사) 중 현재 교회로부터 사례비를 받지 않는 경우는 전체의 13%인 것으로 조사됐다.
•  사례비를 받지 않은 목회자는 29명 이하 초소형 교회(31%), 교회 설립 연한이 짧은 교회 목회자일수록 상 대적으로 더 많았다.
•  특히 여성 목회자의 절반 가까이(47%)가 사례비를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표본수가 49명임에 유의할 것).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335_9927.png
• 한국 교회의 절반가량(47%), ‘현재 부채 갖고 있다’
•  전체 교회 중 절반 가까운 47%의 교회가 현재 부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100명 이상 중대형 교회에서 상대적으로 부채를 갖고 있는 비율이 높았다
• 2021년 올해 교회 예산 변화를 질문한 결과, ‘작년보다 증가’ 11%, ‘작년보다 감소’ 42%, ‘작년과 비슷’ 47%로 5개 교회 중 2개 교회가 작년 대비 예산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예산이 증가됐다는 응답은 교회 규모가 클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375_6986.png

• 전체 교회 중 50년 이상 된 교회, 31% 차지!
•  교회 설립 연수를 살펴보면, 50년 이상 반세기가 넘은 교회가 전체의 31%가 되며, 10년 이내 설립한 교회 는 16%로 나타났다.
•  교회 건물 형태는 단독건물인 경우가 70%였고, 상가/집합 건물 비율은 26%로 4개 중 1개 꼴이었다.
•  교회 임대 여부별로는 4개 교회 중 3개 교회(76%)가 직접 소유 형태를 보였고, 전월세 비율은 21%였다.
a73a284069d79a174d1adb6a61faa1a9_1630299406_5115.png

 

, , , , , ,

이전글 110호-<30년 후, 전국 시군구의 69% 소멸 위기!> 2021-09-03 다음글 108호-<코로나19 종식 후, ‘예전처럼 주일 현장 예배드리겠다’ 78%> 2021-08-20

세상교회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통계 기반 보고서, 넘버즈

넘버즈 뉴스레터 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