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통계(206호)- 한국인의 종교 현황과 의식

기독교 통계
국내
간편후원 신청
후원신청을 위해 전화번호를
남겨주시면 저희가 전화 드리겠습니다.
연락처
전문보기
닫기
전문보기
목회데이터연구소는 간편후원신청 및 후원 안내를 위해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고자 합니다.

1. 개인정보 수집 · 이용
본인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 15조(개인정보의 수집 · 이용)에 따라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대해 동의합니다.

가. [수집 · 이용목적]
수집 · 이용목적 : 간편후원신청 및 관련 후원 안내

나. [수집 · 이용항목]
수집 · 이용항목 : 연락처

닫기

기독교 통계(206호)- 한국인의 종교 현황과 의식

2023-09-05 16:32 3,389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비메오 링크 바로가기
  • 클립보드 복사
[넘버즈] 206호의 기독교 통계에 관련한 내용만 따로 추출한 내용입니다.
제목 : <한국인의 종교 현황과 의식>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로 확인하세요.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9061_8931.png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257_3757.png

1. [종교 인구 분포]
한국사회 가파른 속도로 탈종교화!

‣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성인 대상으로 종교를 갖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현재 종교인은 37%, 무종교인은 63%로 종교인이 처음으로 30%대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시작 시점인 1998년 이래 종교인 비율이 무종교인보다 계속 앞서다가 2017년 무종교인 비율이 종교인을 앞질렀고, 그 이후 무종교인이 점차 증가하며 종교인과 격차가 벌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 전체적으로 2012년 이후 탈종교화 속도가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347_1857.png


◎ 20대 종교인, 5명 중 1명에 불과!
‣ 우리 국민 중 종교가 있는 ‘종교인’의 특성을 살펴보았다. 성별로는 여성(47%)이 남성(26%)보다 2배 가까이 많았고, 연령별로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종교인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 20대의 경우 종교를 가진 비율은 5명 중 1명에 불과한 점이 주목된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359_4452.png


◎ 개신교인 인구, 전체 인구의 15%로 하락 추세!
‣ 우리나라 종교 인구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개신교, 불교, 가톨릭 전 종교 모두 2012년부터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2년 기준 불교 16.3%, 개신교 15.0%, 가톨릭 5.1%로 조사됐다.
‣ 연령별로 보면 20~30대 개신교 인구 비율은 10% 초반대로 평균보다 낮지만, 타 종교보다는 상대적으로 높은 특징을 보였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373_572.png


◎ 2030 MZ세대의 경우 종교인 중 개신교가 60%의 점유율 차지!
‣ 종교인을 기준으로 개신교 점유율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57.9%, 30대 60.3%로 2030 MZ세대의 경우 개신교가 전체 종교 중 거의 6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는 다음 세대로 가게 될 경우 한국 종교 중 개신교가 지배적인 종교가 될 것을 암시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종교인구가 줄고 개신교 인구 또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미래 사회의 부패를 막고 건강한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현재의 교회학교 학생 한 사람, 청년 한 사람을 기독교 사상과 가치관으로 무장된 사람으로 키우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임을 알 수 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385_6115.png


◎ 개신교 인구 비율, 최악의 경우 10년 뒤 10%로 추락할 수 있어!
‣ 우리나라 개신교인 비율은 향후 어떻게 변화할까? 전체 우리나라 인구 중 개신교인 비율은 2012년 22.5%에서 2022년 15.0%로 줄었고, 이 추세를 반영하여 10년간 단순 하락 기울기를 반영, 향후 10년 뒤를 예상하면 최악의 경우 10.2%까지 감소할 수 있다. 이 속도로 하락한다면 향후 10년 뒤에는 개신교인이 우리 국민 10명 중 1명에 불과하다는 추론이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392_9177.png


2. [종교 스위칭]
개신교로 종교 이동, 가톨릭보다 불교가 훨씬 많아!

‣ 과거에 다른 종교를 믿었던 경험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현재 무종교인 30%가 과거 타 종교를 믿었다가 무종교인으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고, 불교인 28%, 가톨릭인 22%, 개신교인 18%가 과거 타 종교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과거 다른 종교를 믿었다가 개신교로 개종한 사람들은 불교에서 온 경우가 10명 중 6명(60%)으로 가장 많았고, 가톨릭이 38%로 뒤를 이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01_6162.png


◎ 개신교인이 종교를 버린 이유, ‘기독교에 대한 불신과 실망’ 29%!
‣ 무종교인의 과거 종교는 개신교가 66%로 타 종교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과거 개신교였다가 현재 무종교인이 된 사람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종교에 관심이 없어서’가 35%로 가장 높았으나, ‘기독교에 대한 불신과 실망’이란 응답도 10명 중 3명꼴(29%)로 나타났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20_1544.png


3. [한국인의 신앙 의식]
개신교인의 신앙 생활 이유, ‘구원과 영생’보다는 ‘마음의 평안’!

‣ 종교인들의 신앙생활 이유에 대해 물었다. 개신교, 불교, 가톨릭 등 3대 종교 모두 ‘마음의 평안을 위해서’가 가장 높게 응답했고, 종교별로 보면 ‘개신교’(36%)의 경우 타 종교(가톨릭 7%, 불교 3%) 대비 ‘구원과 영생’을 꼽은 비율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 그러나 개신교인의 경우 역시 신앙생활 이유로 ‘구원과 영생’ 요인보다는 ‘마음의 평안’이라는 개인적 필요 요인이 더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전년도 1, 2순위가 뒤바뀐 결과이다. 1998년 조사 이래로 매번 개신교인 신앙생활의 이유 1순위였던 ‘구원과 영생을 위해서’가 처음으로 2순위로 내려간 것이어서 주목된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28_3886.png


◎ 무종교인의 증가 요인, 종교에 대한 ‘무관심’과 ‘실망’!
‣ 종교가 없는 무종교인들에게 종교를 믿지 않는 이유를 물은 결과, ‘종교에 관심 없어서’가 2017년 조사와 마찬가지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응답률은 이전(2017년) 조사 대비 7%p 상승했다. 2위로 응답한 ‘종교에 대한 불신과 실망’ 역시 6%p 증가하여, 무종교인의 종교에 대한 무관심 증가와 더불어 종교에 대한 실망이 더욱 무종교인을 양산하는 요인으로 작용함을 알 수 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38_297.png


4. [한국인의 종교 의식]
종교 다원론 믿는 개신교인, 32%!

‣ 다양한 종교 교리에 대해 종교인별 인식을 물었다. 그 결과, 개신교인의 경우 ‘유일 신앙’을 믿는 비율이 63%에 그쳤고, ‘종말론’에 대한 동의율은 50%로 응답되었지만 타 종교에 비해서는 2배 이상 압도적으로 높았다.
‣ 특히 하나의 종교가 아닌 여러 종교에 구원이 있다고 보는 ‘종교 다원론’을 믿는 경우가 개신교인 3명 중 1명꼴(32%)로 기독교가 아닌 타종교를 통해서도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49_1541.png


◎ 개신교인의 신(하나님)에 대한 실존인식(‘존재한다’) 70%에 머물러!
‣ 비개신교인/개신교인을 대상으로 기적, 신, 천국 등과 같은 종교적 개념을 제시한 후 이와 같은 것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개신교인은 ‘기적’ 73%, ‘신’ 70%, ‘하늘나라/천국’ 69% 등에 대해 10명 중 7명 정도가 ‘존재한다’고 인식한 데 반해 ‘비개신교인’의 종교적 실존 인식(동의율)은 모든 항목에서 개신교의 절반 혹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매우 낮았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487_6873.png


◎ 개신교인의 윤리 의식, 종교인 중 가장 보수적!
‣ 현대사회의 여러 가지 윤리적 문제로 언급되는 ‘이혼’, ‘인공유산’, ‘혼전 성관계’ 등의 항목을 제시하고 각각에 대한 종교인별 인식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무종교인이 윤리 문제 전반에 있어 가장 수용도(상황 따라 가능+해도 무방)가 높은 편으로 나타났고, 개신교인의 수용도는 전 항목에서 가장 낮아 개신교인이 종교인 중 가장 보수적 경향을 띠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500_1688.png


◎ 하지만 윤리문제 인식, 개방적 변화 추이는 개신교인에게도 예외 없어!
‣ 그렇다면 윤리적 문제에 대한 개신교인의 수용도(상황에 따라 가능+해도 무방)는 어느 정도일까? 이혼, 인공유산, 음주, 흡연 등 모든 항목에서 2017년 조사 대비 개신교인의 수용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흡연, 혼전 성관계의 경우 2023년 각각 51%, 71%로 이전 조사보다 모두 11%p 상승하여 이에 대한 개방적 인식 변화를 엿볼 수 있었다.
‣ 혼외 성관계, 동성애를 제외한 음주(81%), 이혼(78%), 혼전 성관계(71%), 인공유산(61%), 흡연(51%) 항목(2023년 기준, 높은 응답률 순)에서 개신교인의 수용도(상황에 따라 가능+해도 무방)가 절반 이상을 크게 웃돌아 현대사회의 여러 가지 윤리 문제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개방적 변화 추이가 개신교인에게도 예외 없이 적용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혼전 성관계와 혼외 성관계의 경우 2012년 각각 51%, 15%에서 2023년 71%와 22%로 크게 상승했고, 동성애 역시 수용적 태도가 2012년 18%에서 2023년 29%까지 높아져 주목된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509_0369.png


◎ 종교에 부정적 입장을 취하는 무종교인, 지난 5년간 더 많아져!
‣ 무종교인은 인생에서 종교가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느낄까? 무종교인 69%가 ‘필요하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었고, ‘필요하다’ 느끼는 경우는 31%였다. 무종교인 10명 중 7명은 ‘종교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었고,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이 25%로 2017년 조사(14%) 대비 2배 가까이 늘어 종교 자체에 부정적 혹은 적대적 입장을 취하는 무종교인이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01ba04310169bbbbd13a7d5a4bd43af1_1693898515_8314.png

 

, , , , ,

이전글 기독교 통계(207호)- 비개신교인이 바라보는 한국교회 2023-09-12 다음글 기독교 통계(204호)- 한국교회 장로 신앙의식 조사 2023-08-27

세상교회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통계 기반 보고서, 넘버즈

넘버즈 뉴스레터 구독 신청